본문 바로가기

인테리어

내부 마감재로 사용되는 목재의 종류

이번 시간에는 제목그대로 내부 마감재로 사용되는 목재의 종류에 대해서 알아볼겁니다. 과거에는 벽지와 페인트가 주를 이루었던 내부 인테리어가 대부분이었는데 최근에는 내벽마감재로 목재패널이나 루바를 사용하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좀더 전원생활을 연상하게 만드는 이미지로 널리 쓰이는 부자재가 되었지만 젊은층에게는 그다지 어필을 못하고있는 부분도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또 다른 기법으로 내벽 전체를 루바로 마감하는 것이 아니라 페인트와 혼용해서 사용하는 기법도 점차적으로 발전하고있습니다. 


우리가 보통 목재라고 부르는 것은 크게 두가지 종류로 나뉘어지는데요. 하드우드와 소프드우드가 그 것입니다. 말 그대로 단단한 나무 종류와 비교적 연한 목재를 나누는 말인데요. 당연히 하드우드보다는 소프트우드가 가공하기가 쉬운 것이 당연한 사실입니다. 그래서 내부적으로 좀더 자잘하고 섬세하게 재단을 하거나 가공을 해야하는 루바나 내벽마감재는 보통 소프트우드를 사용하게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기술력이 좋아져서 하드우드로도 얼마든지 내장마감용 루바나 몰딩을 만들어내기도 합니다.


수종으로 알아보면 하드우드의 경우에는 자작나무 벚나무 단풍나무 참나무 호두나무 물푸레나무 같은 활엽수가 대부분 하드우드입니다. 소프트우드는 반대로 침엽수에 속하는 나무가 대부분인데, 소나무 삼나무 편백나무 낙엽송 전나무 등이 이에 해당합니다. 용도는 위에도 말했지만 소프트두으는 가공이 비교적 쉬워야하는 내부구조용이나 단순목작업을 할 때 쓰이고, 하드우드는 내구도가 중요한 고급가구나 전문적인 목공작업에 사용이 됩니다. 그에따라서 가격도 소프트우드에 비해서 비싸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또한 가공방식별로 구분하면 우리가 흔히아는 MDF, 파티클보드, OSB, 합판 등이 만들어지게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내장목재로 루바를 자주 사용하게된다고 말씀드렸는데, 장단점을 한번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장점으로는 친환경적이라는 점이 있어서 과거와는 달리 처음입주자가 새집증후군에 시달리는 일이 없게되고, 보통 끼워 맞추는 방식으로 손쉬운 시공법이 있습니다. 그리고 가공이 쉽기 때문에 색상변경이 가능하고 원목자체의 특성상 시멘트에 남아있는 독성분을 해독하는 기능도 함께 합니다. 또한 모든 원목계열의 내장재는 습도를 조절하는 효과가 있어서 조금더 살기좋은 실내환경을 만들 수 있습니다.


단점으로는 시간이 지날수록 색이 바래는 등의 변색이 있다는 것이고, 그에따라서 유지관리에 소흘하게되면 변색정도가 세월에 비해서 빨라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